무제 문서
   
 
 
 
 
 
 
 
 
 
 
 

제목 : 동작의 전환 展 (~2월26일 소마미술관)
확대 축소 이메일 인쇄

*개별 사진을 클릭하면 이미지를 크게 볼 수 있습니다.

가볼만한 전시

동작의 전환 展
(~2월26일 소마미술관)



최상철 작가의 최근작 및 드로잉 작업을 볼 수 있는 소마미술관 1층 전시장


  ‘몸의 움직임과 삶으로서의 예술’을 주제로 작가의 삶의 태도를 조명해보는 <동작의 전환> 展이 오는 2월26일까지 소마미술관에서 열린다. 최상철, 최선 작가가 개인전 형식으로 참여하는 이번 전시에서는 두 작가의 작품세계를 엿볼 수 있는 다양한 장르의 작품 60여점이 전시된다.

  소마미술관은 지난해 ‘몸을 매개로 해 예술과 삶의 의미를 조망하는 미술관’이라는 미션으로 다양한 전시를 기획해왔다. 이번 전시는 그 연장선상에 있는 전시로 ‘몸’의 움직임에 주목하여 작가적 삶의 태도를 회화 작업으로 전환하는 두 명의 현대미술 작가를 집중 조망한다.

  이번 참여 작가들은 모두 회화를 기반으로 작업을 이어가되 캔버스에 붓질이라는 전통적인 방식에서 벗어난 독창적인 방식을 전개해 나가는 작가들이다.
 정나영 소마미술관 큐레이터는 “기존의 회화에 반하여 자신만의 형식을 구축하는 작가들을 섭외했다.”며 “미술관의 대주제인 ‘몸’에 대한 연장선상에서 ‘동작’에 주목했다. 이번 전시에서의 동작은 몸의 개입이 아주 크고 사회적 행위를 요구하는 방식보다는 돌을 굴리거나 껌을 뱉는 식의 사소한 행동들인데 이들의 작업 방식이 결국 회화의 다른 방향을 찾고 있다는 데에 착안해 전시 제목을 <동작의 전환>이라 붙였다”고 설명했다.



최상철, 無物15-5, 2015, 캔버스에 아크릴, 162.2 x 130.3cm


  전시장 1층은 최상철 작가의 최근작과 드로잉 작업들로 꾸며졌다. 원래 이곳이 드로잉 센터이기도 하고 최상철 작가의 드로잉에서 작가의 행위가 잘 드러나고 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최상철 작가의 작품을 처음 봤을 때 당혹감을 감출 수가 없다.
 작품 제목을 찬찬히 살펴보면 천 번 공을 튀기거나 굴리기, 수천 번의 칼질, 수만 번의 선긋기 식이다. 도대체 무엇을 그리려는 것인지 궁금하던 차에 정나영 큐레이터는 “최상철 작가는 미술에 온갖 명분과 가치를 붙이는 것에 회의적이며 작가의 존재 역시 마찬가지로 작가의 존재를 지우는 행위를 통해 미술의 순수성을 회복하려는 것”이라고 귀띔한다. 작가는 마치 구도자의 자세로 그리는 행위를 반복하며 빈 캔버스를 채워나간다. 

  최상철 작가의 작품은 2층 전시장으로 이어진다. 여기서는 보다 익숙한 패턴의 회화 작품들이 소개된다. 1층 작업이 주로 다양한 형태의 선으로 이뤄졌다면 2층에서는 어떠한 형태의 면이 등장하는데 제작연도를 살펴보면 훨씬 이전에 제작된 작품임을 알 수 있다.
최근의 작품들이 과거 어떠한 과정을 통해서 만들어졌는지 그의 작품 세계를 역 추적할 수 있어 흥미롭다. 끝으로 그의 작업 방식이 담긴 영상 자료와 공이나 나무에 꽂은 연필 등 작업할 때 사용하는 도구가 전시된다.

  정나영 큐레이터는 “최상철 작가의 경우 미술관에서의 전시 경험이 적다보니 그의 작품 세계를 알 수 있도록 미니사이즈의 개인전 형식으로 꾸몄다”며 “여기에 소개된 몇 가지 힌트를 갖고 작품을 어떻게 제작했는지 유추해간다면 더욱 재미있는 관람이 될 것”이라고 이야기한다.



최선, 깍지도 붙이지도 말고 허약하면서 거창하게 만들기 - ‘The Statue’ 영상 스틸 컷


  이어지는 전시장에서는 최선 작가의 <벌거벗은 그림> 연작이 관람객을 맞이한다.
 틀에 끼워지지 않은 캔버스 상태로 걸린 작품 밑에 빨강, 노랑, 파랑의 덩어리가 놓여 져 있다. 무엇을 벗었고 이 덩어리는 뭘까? 하고 궁금하던 차에 큐레이터의 설명이 이어졌다.
 최선 작가는 기존 회화의 재현이나 환영이란 부분을 꼬집으면서 기존 미술을 비트는 작업을 이어가는데 이 <벌거벗은 그림>에서는 회화라는 것이 물감이 누적되면서 무거워지는 것에 대해 작품으로서 이것이 어떤 의미이고 예술이 어떤 기능을 하는가? 하는 고민 끝에 캔버스에 칠한 물감을 벗겨낸 것이다. 

  최선 작가의 관찰력은 놀랍다. 마취 액을 바른 솜이나 우물우물 씹어 뱉어놓은 껌, 노숙자가 깔던 종이 박스도 모두 작품이 된다. 심지어 <멍든 침>이란 제목이 붙은 연작의 정체가 뭔고 하니 놀랍게도 바닥에 뱉은 침을 따라 그린 것이라고 했다. 바닥을 더럽히기만 한 침을 캔버스에 옮길 생각을 하고 또 이것에 궁금증까지 더하게 되다니 이 정도면 기인급 관찰력이라 할만하다.



바닥에 뱉은 침을 그린 최선 작가의 ‘멍든 침’ 연작 설치장면


  정나영 큐레이터는 “최선 작가에게 예술이란 작가와 작품 자체의 의미보다는 사회와 삶을 더욱 투명하게 관찰할 수 있는 도구인 셈”이라며 “작업을 통해 전달되는 메시지나 깨달음, 인식의 환기에 가치를 두고자 한다.”고 소개한다.
 최선 작가의 작품 역시 제작 과정을 담은 영상을 통해 작품 세계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사진제공 소마미술관> (02)425-1077

전정연 기자 funny-movie@hanmail.net
2017. 1. 11 ⓒArt Museum
<글ㆍ사진 무단전재, 복제, 재배포 금지>


확대 축소 이메일 인쇄
Modified at : 2017/01/05 10:45:15 Posted at : 2016/12/29 15:27:49
목록   최신목록 윗글   |   아랫글
위 글은 댓글거부이거나 댓글작성, 조회가 불가한 상태입니다.

동영상  QR코드  
제목작성일뉴스레터 호수
presentation/representation: 독일현대사진.. 2017/03/22 241 호
유현미_數의 시선展 (~4월7일 사비나미술관) 2017/02/23 240 호
요세프 쿠델카 사진전 (~4월15일 한미사진미술관) 2017/02/07 239 호
동작의 전환 展 (~2월26일 소마미술관) 2016/12/29 238 호
유영국, 절대와 자유 展 (~2017년 3월1일 국립현대미술관 .. 2016/12/07 237 호
『김승영 - Reflections』展 (~12월16일 사비나미술.. 2016/11/08 236 호
앙리 카르티에-브레송의 스크랩북(~12월3일 한미사진미술관) 2016/10/04 235 호
“꿈을 그린 화가” 호안 미로 특별展(~9월24일 세종문화회관 .. 2016/09/07 234 호
『프리다 칼로 & 디에고 리베라』展 (~8월28일 예술의전당 한.. 2016/08/02 233 호
『그 때, 그 시절을 기억하며..』展(~10월9일 영은미술관) 2016/07/06 232 호
2016 어린왕자 특별전(~9월18일 경기도박물관) 2016/06/07 231 호
『COLOR YOUR LIFE 색, 다른 공간 이야기』展(~8월.. 2016/05/03 230 호
『소마 인사이트_지독한 노동』展 (~5월29일 소마미술관) 2016/04/04 229 호
『MAGNUM CONTACT SHEETS』展(~4월16일 한미사.. 2016/03/08 228 호
주도양 사진전 '곤충의 눈-시선의 기원' (~3월18일 사비나미.. 2016/02/11 227 호
목록   최신목록
1 2 3 4 5 6 7 8 9 10 ...다음15
 
 
  많이본기사
 
(101) 에르빈 부름(Erwi...
국대호의 색ㆍ채ㆍ집 展...
유현미_數의 시선展 (~4...
2017 사립미술관 큐레이터...
2016 사립미술관 전문인...
무제 문서
 
home I login I join us I sitemap I contact us I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Copyright(c)2008. Art Museum issued by The Korean Art Museum Association. All rights reserved.
(121-898)서울시 마포구 동교로 215, 301호(서울시 마포구 동교동 198-24 재서빌딩 301호)

TEL : 02-325-7732 I FAX : 02-3141-7739 I e-mail :e-magazine@hanmail.net